• 즐겨찾기추가
윤석열 검찰총장 "검찰에서 내 역할은 여기까지" 사퇴 발표
글쓴이 사회

날짜 21.03.05     조회 245

    첨부파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총장직 사퇴를 발표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청사에서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총장직 사퇴를 표명했다.

     

    이날 윤 총장은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합니다"라는 입장문을 통해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한 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선언, 추후 정치에 투신할 뜻을 시사했다.

     

    나아가 이날 윤 총장은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면서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분들, 그리고 제게 날선 비판을 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여 지지자들에게 지지릃 호소했다.

     

    한편 이날 윤 총장의 사퇴 선언에 정부여당은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표정이다. 특히 그동안 총장직 사퇴를 음양으로 표명해 온 친문그룹은 그의 사퇴를 반기는 분위기다.

     

    반면 문재인 정부 임기 1년여를 남겨둔 상태에서 뚜렷한 대선후보가 없는 보수진영은 그를 유력한 보수진영의 대권후보로 보고 추후 그의 행보 및 지지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이 정치권에 투신 하더라도 추후 그의 행보가 밝은 것만은 아니다.

     

    그는 일단 수사와 기소권이란 칼자루를 쥐고 있을 때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은 물론 양승태 대법원장까지 구속하는 등 보수주류의 핵심들에겐 용납되기 어려운 일들을 한 전력이 있다.

     

    따라서 일정부분 지지율에 보수층이 '차기 대안' 운운하지만 실제 대선가도에서 그가 자신의 적군들의 공격에 살아남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즉 현재의 지지도는 순전히 '살아있는 권력인 문재인 정권과 맞선 검찰총장'이란 나타난 신기루일 수 있다는 말이므로 이 지지도가 신기루가 아니라 실제현상임을 그가 보여줘야 환다.

     

    때문에 정치권과 평론가들 사이에서 윤 총장은 정주영 박찬종 이인제 정몽준 반기문 안철수에 비해서도 파괴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는 이들도 많다.

     

    한편 이날 사퇴의사를 밝힌 윤 총장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사의를 받아들이는 대로 검찰을 떠날 것으로 보인디. 그리고 윤 총장 후임으로는 현재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53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89 첨부파일 뮤지컬 ‘박정희’...가세연 갑질(?)에 공연 취소 사태 논란 ↑ 새글 사회 21.04.15 0
4588 첨부파일 공직자 및 공직자 가족 부동산 거래 신고 의무화법 발의 돼 사회 21.04.14 5
4587 첨부파일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 김태영·김성찬 ‘천안함 거짓말’ 공수처 사회 21.04.12 5
4586 첨부파일 용산 ‘한남4구역’ 오에스 요원 동원 서면결의서 징구 논란 사회 21.04.10 18
4585 첨부파일 이재명, 재보선 참패에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기겠다” 사회 21.04.09 32
4584 첨부파일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 무상급식 반대, 4.7 선거일에도 비판 받아 ,사회 21.04.08 33
4583 첨부파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민주 3% 승부vs국힘 15% 낙승 예측 사회 21.04.07 46
4582 첨부파일 소비자주권, 박영선 '선언적 구호'..오세훈 ‘공익성 결여’ 평가 사회 21.04.06 61
4581 첨부파일 "오세훈, 거짓말이 또 거짓말 낳는 거짓말 게이트 빠져든 것 사회 21.04.05 41
4580 첨부파일 ‘내곡동 생태탕' 식당 주인 "오 후보 왔었다. 왜 거짓말 하 사회 21.04.03 46
4579 첨부파일 시민단체, 오세훈 '거짓말' 경찰 고발...용산 피해자, 사퇴촉구 사회 21.04.02 44
4578 첨부파일 하나은행 ‘김정태-김승유’ 조세범처벌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사회 21.03.31 74
4577 첨부파일 우원식 “이해충돌방지법, 결단의 시간”..이재명 “신속 제정” 사회 21.03.31 64
4576 첨부파일 오세훈 후보 내곡동 땅 ‘본질’은 ‘거짓말 검증’ 사회 21.03.30 63
4575 첨부파일 ‘신림2 재개발’ 3.29 임원 해임총회 성사 여부에 촉각 사회 21.03.27 76
4574 첨부파일 '박영선' 중구성동을 선거사무원 위급한 시민 구했다! 사회 21.03.26 97
4573 첨부파일 이재명 지사 “불법투기 전 공무원 고발 및 투기부동산 압류의뢰 사회 21.03.25 77
4572 첨부파일 소공연 배동욱 회장 복귀? 法, '탄핵총회 무효 가처분’ 일부 인 사회 21.03.24 76
4571 첨부파일 “UN평화유지군 파견에 한국정부 적극 나서야” 사회 21.03.23 73
4570 첨부파일 "518 민주화운동 모욕 신문사 처벌 하라" 청와대 청원 사회 21.03.21 116
4569 첨부파일 LH 투기 민심 극도로 악화...국민 다수, 수사 조사 모두 안 믿어 사회 21.03.20 119
4568 첨부파일 암피해주민·시민단체 "환경참사 KT&G, 백복인 사장 재 사회 21.03.19 119
4567 첨부파일 민주, 오세훈 후보 고발...서울시장 선거전 쌍방고발전으로 번져 사회 21.03.18 93
4566 첨부파일 오세훈 "내곡동 땅 위치 몰라" 고민정 "거짓말, 사회 21.03.17 123
4565 첨부파일 “작은 비리 관용적이었던 문화가 LH사태 원인 중 하나” 사회 21.03.16 118
4564 첨부파일 포스코 미얀마 투자 놓고 시민단체-포스코 대립 사회 21.03.13 161
4563 첨부파일 정세균 총리 “직원투기 LH, 국민신뢰 회복 불능 기관” 질타 사회 21.03.11 124
4562 첨부파일 시민·종교·노동계 “기후·노동·인권악당 포스코는 삼진아웃” 사회 21.03.11 145
4561 첨부파일 임은정 검사 "공무상 기밀누설 고발?...누구를 위한 기밀인 사회 21.03.10 158
4560 첨부파일 천안 ‘아스트레아파트’ 피해액 100억대 시행사는 연락두절 사회 21.03.08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