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추가
한남하이츠 박호성 조합장..."갈등 딛고 소통의 조합 만들겠다"
글쓴이 사회

날짜 21.03.08     조회 129

    첨부파일

     

    서울 옥수동 한남하이츠 재건축 사업이 조합임원 해임을 둘러싼 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한남하이츠는 2020년 1월 18일 공동사업 시행자로 GS건설이 선정된 후 5월 18일 성동구청으로부터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감정평가를 거쳐 11월 21일 조합원 전원이 분양신청을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종전 종후 자산 평가 결과에 대한 일부 조합원의 이의제기가 발생하면서 사업추진이 순조롭지 못하다. 이들이 비대위(일명 지킴이)를 구성하고 조합 임원에 대한 해임 추진을 계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비대위는 지난 1월 31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현 조합장 해임을 통과시켰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법원에서 제동이 걸렸다.

     

    법원은 지난 2월 5일 가처분신청사건 결정문에서 “한남하이츠 조합장에 대한 해임발의서 총 67장 중 34장은 조합원 본인이 작성하지 않았음으로 정관규정을 위반한 것이고 1월 16일 총회가 무산된 후 1월 31일 총회를 위한 해임발의서가 새로이 제출받은 것임을 인정할 수 없다”라는 취지로 “적법하게 해임됐음을 인정하기에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비대위는 이 같은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오는 3월 21일 임시총회를 통해 다시 한 번 현 조합 임원 해임과 임원선출을 시도하고 있다.

     

    조합은 또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3월 27일 ‘2021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오는 5월 만료되는 조합장 연임의 건, 갈등의 원인을 제공한 자산 감정평가의 재실시 등의 건을 안건으로 상정하면서 양측은 또 한 차례 정면으로 충돌할 전망이다. 

     

    ◆한남하이츠 3.21 비대위 임시총회 무효 가능성 제기돼

     

    비대위가 21일 임시총회를 통해 현 조합임원 해임을 추진하고 새롭게 임원진을 선출하겠다고 팔을 걷고 나섰다. 하지만 이번 임시총회도 발의서 징구의 절차적 적법성부터 여러가지 문제를 안고 있어 벌써부터 무효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비사업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6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와 통화에서 “(지킴이가)이번 총회를 다시 한다는 것은 1.31 임시총회가 무효임을 스스로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31 임시총회후 비대위가 조합 사무실 점거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에 대해 언급했다.

     

    즉 "지난번 총회에서 해임이 됐다고 발표하는 것은 해임 당사자에 대해서는 명예훼손죄가 된다"고 말했다.

     

    또 "경비용역업체를 대동하고 다중의 위력을 이용하여 문을 따고 들어왔는데 이는 특수주거침입죄에 해당되어 일반 건조물 침입죄에 비해 가중처벌하고 있다. 경비업체를 데리고 들어왔다는데 이는 업무방해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와 함께 “도정법 제 43조 제 4항은 임원의 해임에 있어 해임발의자 대표에게 그 총회의 소집과 진행에 있어 조합장의 권한을 대행하도록 규정하고 있기는 하지만 해임발의자 대표가 조합장을 비롯한 임원 전원을 적법하게 해임하였다고 하여 곧바로 조합장을 대신하여 조합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경비업법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각 지방경찰청장의 허가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경비업자는 경비업법 제 7조의 의무사항을 준수하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경비업법 제7조 제1항은 ‘▲경비업자는 경비대상시설의 소유자 또는 관리자의 관리권의 범위 안에서 경비업무를 수행하여야 하며, 다른 사람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거나 그의 정당한 활동에 간섭하여서는 아니된다‘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제2항은 ’경비업자는 경비업무를 성실하게 수행하여야 하고, 도급을 의뢰받은 경비업무가 위법 또는 부당한 것일 때에는 이를 거부하여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경비업자가 ‘제7조제5항의 규정에 위반하여 허가받은 경비업무외의 업무에 경비원을 종사하게 한 때’에는 경비업 허가를 취소 할 수 있다. 또한 경비업법 제 제7조제2항을 위반하여 도급을 의뢰받은 경비업무가 위법한 것임에도 이를 거부하지 아니한 때에는 영업정지 등을 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음을 비추어 볼 때에 경비업체가 조합장이 아닌 해임 발의자의 부탁을 받고 경비원을 고용하여 조합사무실에 침입한 것은 대단히 심각한 범죄”라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태성의 임정훈 변호사는 “임원의 해임과 선임은 원칙적으로 발의요건 및 개최권자가 서로 다르다"면서 "동시 또는 연이어 총회를 같은 해임발의자(소집요구자) 대표가 개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임총회의 개최는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제 43조 제4항 규정에 의해 해임발의자 대표가 총회의 개최권자로서 개최하면 되지만 일반 안건에 대해서는 제 44조 제2항에 의해 소집요구자 대표가 조합장에게 총회개최를 요구하여야 하는데 제 44조 제 2항에 의해 조합원 5분의 1이상의 소집요구에 대해 조합장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소집요구자가 이를 개최하겠다고 하는 것은 법률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또한 해임총회에서 임원의 해임과 선임을 동시에 진행할 경우에는 도정법의 소집절차를 위반하여 권한을 남용하였을 뿐 아니라, 임원의 선임이 해임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도 있어 이러한 경우 해임의결마저 무효(서울고등법원 2011. 12. 13. 선고 2011나22193 판결)가 될 수 있어 이번 3월 21일자로 다시 개최하겠다는 해임총회 역시 무효로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와 함께 “해임총회 관련 규정이 허술하다는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조합 총회를 통한 조합 임원 해임이 남발되면서 제대로 진행되는 재건축 조합에서도 큰 고통을 받고 있다. 결국 이것은 조합원들의 손해로 귀착된다. 해임총회 관리감독을 엄격하게 하는 제도보완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박호성 조합장은 6일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와 통화에서 “감정평가 결과에 대한 상당수 조합원의 이의제기로 이번 총회에서 재감평 실시 여부에 대한 안건을 상정하게 되었다”면서 “당 안건의 의결 여부에 따라 사업 일정이 정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합 설립 후 지금까지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변화 재건축 규제 강화 등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속도의 시기였다면 앞으로는 사업인가 변경 분양계약 착공 까지 문제점의 치유와 조합원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최적의 사업계획안을 도출하는 내용의 시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설계 감정평가 동호수 배정 방법 등에 대해 조합원이 결정해 주시는 대로 우리 재건축 사업은 나아갈 것”이라면서 “절차적이나 내용적으로 흠결이 없이 진행되도록 대의원 및 임원진은 수임 받은 직분을 충실히 수행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남하이츠 재건축사업은 서울 성동구 옥수동 220-1 일대 48,837.5㎡에 용적률 230.55%의 지상20층, 지하 6층의 아파트 10개동 790세대(임대 3세대 포함) 및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이다.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153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89 첨부파일 뮤지컬 ‘박정희’...가세연 갑질(?)에 공연 취소 사태 논란 ↑ 새글 사회 21.04.15 0
4588 첨부파일 공직자 및 공직자 가족 부동산 거래 신고 의무화법 발의 돼 사회 21.04.14 5
4587 첨부파일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 김태영·김성찬 ‘천안함 거짓말’ 공수처 사회 21.04.12 6
4586 첨부파일 용산 ‘한남4구역’ 오에스 요원 동원 서면결의서 징구 논란 사회 21.04.10 18
4585 첨부파일 이재명, 재보선 참패에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기겠다” 사회 21.04.09 32
4584 첨부파일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 무상급식 반대, 4.7 선거일에도 비판 받아 ,사회 21.04.08 35
4583 첨부파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민주 3% 승부vs국힘 15% 낙승 예측 사회 21.04.07 46
4582 첨부파일 소비자주권, 박영선 '선언적 구호'..오세훈 ‘공익성 결여’ 평가 사회 21.04.06 62
4581 첨부파일 "오세훈, 거짓말이 또 거짓말 낳는 거짓말 게이트 빠져든 것 사회 21.04.05 41
4580 첨부파일 ‘내곡동 생태탕' 식당 주인 "오 후보 왔었다. 왜 거짓말 하 사회 21.04.03 48
4579 첨부파일 시민단체, 오세훈 '거짓말' 경찰 고발...용산 피해자, 사퇴촉구 사회 21.04.02 45
4578 첨부파일 하나은행 ‘김정태-김승유’ 조세범처벌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사회 21.03.31 74
4577 첨부파일 우원식 “이해충돌방지법, 결단의 시간”..이재명 “신속 제정” 사회 21.03.31 64
4576 첨부파일 오세훈 후보 내곡동 땅 ‘본질’은 ‘거짓말 검증’ 사회 21.03.30 63
4575 첨부파일 ‘신림2 재개발’ 3.29 임원 해임총회 성사 여부에 촉각 사회 21.03.27 76
4574 첨부파일 '박영선' 중구성동을 선거사무원 위급한 시민 구했다! 사회 21.03.26 98
4573 첨부파일 이재명 지사 “불법투기 전 공무원 고발 및 투기부동산 압류의뢰 사회 21.03.25 77
4572 첨부파일 소공연 배동욱 회장 복귀? 法, '탄핵총회 무효 가처분’ 일부 인 사회 21.03.24 76
4571 첨부파일 “UN평화유지군 파견에 한국정부 적극 나서야” 사회 21.03.23 74
4570 첨부파일 "518 민주화운동 모욕 신문사 처벌 하라" 청와대 청원 사회 21.03.21 117
4569 첨부파일 LH 투기 민심 극도로 악화...국민 다수, 수사 조사 모두 안 믿어 사회 21.03.20 119
4568 첨부파일 암피해주민·시민단체 "환경참사 KT&G, 백복인 사장 재 사회 21.03.19 119
4567 첨부파일 민주, 오세훈 후보 고발...서울시장 선거전 쌍방고발전으로 번져 사회 21.03.18 93
4566 첨부파일 오세훈 "내곡동 땅 위치 몰라" 고민정 "거짓말, 사회 21.03.17 123
4565 첨부파일 “작은 비리 관용적이었던 문화가 LH사태 원인 중 하나” 사회 21.03.16 119
4564 첨부파일 포스코 미얀마 투자 놓고 시민단체-포스코 대립 사회 21.03.13 162
4563 첨부파일 정세균 총리 “직원투기 LH, 국민신뢰 회복 불능 기관” 질타 사회 21.03.11 124
4562 첨부파일 시민·종교·노동계 “기후·노동·인권악당 포스코는 삼진아웃” 사회 21.03.11 145
4561 첨부파일 임은정 검사 "공무상 기밀누설 고발?...누구를 위한 기밀인 사회 21.03.10 158
4560 첨부파일 천안 ‘아스트레아파트’ 피해액 100억대 시행사는 연락두절 사회 21.03.08 116